[제4회 앱쇼코리아] 에이젠글로벌의 인공지능 금융 플랫폼 `ABACUS(아바커스)` – AIZEN
banner

img
7
Nov
2017

[제4회 앱쇼코리아] 에이젠글로벌의 인공지능 금융 플랫폼 `ABACUS(아바커스)`

빅데이터, 핀테크 시대에 꼭 필요한 인공지능 금융 플랫폼이 등장했다.

특히 데이터 기반의 명확한 의사 결정이 중요한 금융회사들이 필요로 하는 인공지능 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제공하는 ㈜에이젠글로벌(AIZEN Global)은 국내 은행뿐 아니라 싱가포르, 영국에서도 협업 요청이 끊이지 않고 있다.

에이젠글로벌은 서울대학교 빅데이터 연구원, 카이스트와 공동개발한 금융 플랫폼 `ABACUS`를 통해 금융의 자율주행을 구현해내고 있다.

에이젠글로벌의 `ABACUS(아바커스)`는 은행, 보험회사 등이 자체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 분석을 자동화하고, 이를 통해 다양한 부서의 의사결정을 최적화하여 새로운 수익모델을 만들어낼 수 있도록 한다.

현재 우리은행 인공지능(AI)을 접목한 새로운 여신상품의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강정석 에이젠글로벌 대표는 “현재 금융기관들은 기업 내부 데이터 기반의 디지털-AI 의사결정의 효과를 누리지 못하고 있다”면서 “에이젠글로벌은 AI를 통해 쉽고 빠르게 상품별, 기능별, 타겟 고객별 다양한 예측모델을 만들어 더욱 세밀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한다”고 말했다.

예컨대 기존의 신용등급 `1등급`인 우량 고객 중에서도 AI가 `초`우량 고객군을 선별할 수 있으며 이를 대상으로 차별화된 금리 또는 한도를 산정할 수 있다. 또는 타겟 고객군별 연체발생 확률을 사전에 예측하여 리스크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이같이 금융기관은 에이젠글로벌의 AI 예측모델을 통해 고객군별 차별화된 상품개발, 마케팅, 리스크 관리 등 더욱 세분화된 비즈니스 전략을 세울 수 있으며 비용구조(신용 및 운용비용)를 혁신적으로 개선하여 수익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

강정석 에이젠글로벌 대표는 “현재 해외에서도 기존 금융 프로세스를 AI를 통해 개선하고자 하는 니즈가 강하다”면서 “영국의 현지 은행에서 한국 시중은행에 적용한 AI 기술을 도입하고 싶다고 연락이 올만큼 세계적으로 관심이 뜨겁다”고 전했다.

㈜에이젠글로벌(AIZEN Global)을 비롯하여 약 150개 사의 다양한 앱, ICT 기술을 한 자리에서 만나 볼 수 있는 `제4회 앱쇼코리아`는 참가기업의 투자, 제휴를 돕는 비즈매칭 프로그램과 ICT기술·소프트웨어·투자 등 다양한 분야간의 연결과 확장을 다루는 파미나(PARTY+SEMINAR), 참관객 이벤트 등 다양한 부대행사와 함께 12월 20일부터 22일까지 코엑스에서 진행된다.

김태혁 PD thkim@wowtv.co.kr

[출처] WOW 한국경제 TV: http://bit.ly/2AliHZ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