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미래금융포럼, 에이젠글로벌 인공지능-블록체인 금융의 미래전략 발표 – AIZEN
banner

img
25
May
2018

2018 미래금융포럼, 에이젠글로벌 인공지능-블록체인 금융의 미래전략 발표

최근 미래금융의 주제는 ‘블록체인 ‘’가상화폐’ ‘인공지능’ 등을 꼽을 수 있다. 금번 조선비즈에서 주최한 2018 미래금융포럼에서 스테판 토마스(Stefan Thomas) 리플(Ripple) 최고기술경영자(CTO)는 “블록체인 기술이 전 영역에 걸쳐 거래비용을 낮추고 업종 간 협업 체계를 구축해 혁신을 이뤄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IBM 블록체인 사업부문 부사장도 “블록체인 기술은 성장의 기회”라고 강조하며 씨티은행, SC은행 등 글로벌 금융회사들이 탈중개화를 시행하고 있다고 기조연설을 했다.

한준성 KEB하나은행 부행장(미래금융그룹장)은 “블록체인은 블록체인 하나만으로 이뤄지지 않고 다른 기술과 합쳐져야 엄청난 시너지를 일으킬 수 있을 것”이라며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과 접목한 금융 혁명이 블록체인을 매개로 진행되고 있다”고 했다.

또한 이날 행사에서는 미래금융을 이끌어갈 대표적인 핀테크 기업들의 발표도 이어졌다. 에이젠글로벌(AIZEN Global)은 인공지능(AI) 금융 전문 회사로, 인공지능 의사결정 뱅킹 솔루션을 대형 은행에 도입했고 한국정보화진흥원 AI협의회 및 미래금융연구센터의 공식파트너로 활동하고 있다.

에이젠글로벌의 강정석 대표는 “과거의 금융과 미래의 금융에서 변하지 않는 핵심 기능들이 있고 이를 인공지능 기술을 통해 효율화하고, 빅데이터를 가치있게 분석하며 또 블록체인과도 연계해 혁신 성장을 일으킬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핀테크 업체들은 부스 전시회를 열어 금융관계자 및 참석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인공지능 모델을 통한 고객행동 패턴을 예측해 상품개발 및 전략에 활용하는 에이젠글로벌(AIZEN Global)의 솔루션이 은행 및 보험 임원진의 관심을 이끌었다.

금번 2018 미래금융 포럼은 금융관계자 400여명이 참석하고 이은호 AT커니 파트너의 ‘금융산업별 위기와 기회’에 대한 발표 및 김철기 신한은행 빅데이터센터장, 김열매 한화투자증권 수석연구위원, 정규식 교보생명 디지털신사업팀장, 최상웅 삼성카드 IT담당 상무가 토론을 벌이며 업계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강민욱 기자 (kmu@nextdaily.co.kr)

출처:  전자신문 http://www.nextdaily.co.kr/news/article.html?id=20180525800027